상감 분청 접시 3

회화적인 분위기와 소박한 아름다움이 돋보이는 권혁문 작가의 상감 분청 접시입니다. 무늬를 새긴 뒤 그 속에 백토를 메워 넣는 '상감' 기법으로 제작하였으며, 다기를 올려두는 받침으로 쓰거나 작은 접시로 활용할 수 있습니다.

수작업으로 완성되어 표면의 무늬와 형태에 조금씩 차이가 있을 수 있으며, 작품의 특성상 교환이 불가하니 신중한 구매 부탁드립니다.

• 약 φ130 × H30mm
50,000원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주문 수량   0개
총 상품 금액 0원

작품 디자인 및 제작

권혁문

 

대학을 졸업하고 도예에 입문한 이후, 2007년부터 ‘작은 물결’이라는 뜻을 가진 소랑요를 운영해왔습니다. 자유로운 미감과 독특한 조형미를 지닌 분청사기를 중심으로 백자와 흑유 자기 등 다양한 작품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2017년 《봄을 적시는 물결(小浪)》 개인전을 비롯하여 다수의 전시에 참여했습니다.

 


 

Related Exhibition

〔일월소랑日月小浪 - 권혁문 도예전〕

 

 

2022년 12월 15일부터 열리는 소랑요 권혁문 작가의 도예전입니다. 핸들위드케어에서의 두 번째 개인전으로, 지난겨울 이후 일 년 동안 하루하루 쌓인 작업의 이력을 펼쳐 보이는 자리입니다. 변화하는 계절과 어울리는 차를 나누고 일상을 함께할 다감한 벗을 만나보세요. 한 해의 무게를 둥글게 보듬고 온기를 나누는 시간이 되기를 소망합니다.

 전시 자세히 보기

 작가와의 인터뷰 전문 보기

글쓴이
비밀번호
비밀번호 확인
평점 주기
작성된 후기가 없습니다.
후기 수정
글쓴이
평점 주기
목록으로 가기

상감 분청 접시 3

50,000원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주문 수량   0개
총 상품 금액 0원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
floating-button-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