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상욱 은채 찻잔 - 새와 꽃 2

자연과 생활의 정경이 담긴 분청 작업을 선보여 온 허상욱 작가의 분청 은채 찻잔입니다. 옅은 안개가 스민 듯한 표면과 안쪽 면의 고운 은빛, 자유분방한 필치가 조화를 이루며 맑고 깊은 운치를 자아냅니다.

회색 또는 회흑색의 태토 위에 흰 백토를 바르고 유약을 입혀 구운 분청사기는 표면 처리 기법에 따라 표현의 폭이 넓고 다양한 변주가 가능합니다.

허상욱 작가의 특징인 박지 기법은 백토가 발린 기형 표면에서 배경부를 긁어내는 방식으로, 여기에 은칠이나 청화 등을 더하여 섬세하고 풍부한 표정을 완성합니다.

• φ115 × H45mm
• 찻잔 내부의 은채가 탈락할 수 있으니 세척 시 부드러운 소재의 수세미를 사용해주세요.
110,000원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주문 수량   0개
총 상품 금액 0원

작품 디자인 및 제작

허상욱

국민대학교 재학 시절 옛 분청사기의 매력에 눈 뜬 이후, 20년이넘는 시간 동안 오롯이 분청 작업에 매진하고 있습니다. 국내외 여러 전시를 통해 다양한 기법과 조형미를 느낄 수 있는 작품을 선보였으며, 특히 박지 기법을 오랜 시간 연구해 왔습니다. 현재 국민대학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습니다.

 


 

Related Exhibition

〔수선가경修繕佳景 - 수안 킨츠기 작품전〕

 

 

2022년 7월 5일부터 핸들위드케어에서 열리는 전시입니다. 이번 전시에서는 킨츠기 작가 수안修安이 정성껏 수리한, 각기 다른 결을 지닌 도예가 7팀의 기물을 한자리에 모아 선보입니다. 킨츠기 작품과 함께 각 도예가의 대표적인 기물도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가까이 두고 사용하며 여러 이야기의 매개가 될만한 작품들로 엄선하였습니다.

 전시 자세히 보기

 작가와의 인터뷰 전문 보기

글쓴이
비밀번호
비밀번호 확인
평점 주기
작성된 후기가 없습니다.
후기 수정
글쓴이
평점 주기
목록으로 가기

허상욱 은채 찻잔 - 새와 꽃 2

110,000원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주문 수량   0개
총 상품 금액 0원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
floating-button-img